Case No. 1:19-cv-10351

BBQ치킨 전 직원 및 재벌 2세 가디언 ‘가짜 뉴스 제보’로 고소당해

국내 굴지의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 BBQ치킨 회장의 2세를 돌보던 BBQ 미국법인(이하 bb.q) 전 직원이 회삿돈을 횡령하고 가짜 뉴스를 제보해 소송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19년 2월 원고 BBQ치킨 회장의 아들 윤혜웅을 대표하는 조셉 펄(Joseph Perl) 변호사가 bb.q 전 직원이자 윤혜웅의 가디언 역할을 했던 피고 주씨를 상대로 메사추세츠 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이들 변호사는 “주씨는 윤씨를 10 여 년 동안 속이고 회삿돈과 윤씨의 교육비를 횡령했으며, 가짜 뉴스를 제공해 윤씨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법의 처벌을 호소했다.

아이를 속이고 생활한 피고인 BBQ 전 직원

국내 굴지의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 BBQ치킨 창립자의 2세인 윤씨는 10살 무렵 유학의 꿈을 그리며 한국에 계신 부모님을 떠나 미국으로 건너왔다. 주씨는 bb.q 직원으로 있다가 원고가 12살 무렵부터 ‘가디언’이 된 후 윤씨는 주씨 부부와 9년 동안 삼촌과 조카 관계로 주변에 알려져 왔다. 하지만 윤씨는 주씨 부부 사이에 아이가 생기며 셋의 갈등이 심화되기 시작됐다고 했다. 윤씨는 주씨 부부가 자신을 속이고, 가족과 자신을 모욕하고, 모든 생활을 통제하고, 부적절한 환경을 제공하며 유학생활을 도와주기 보단 방관해 왔다 했다.

교육비와 회삿돈 횡령한 전 직원

윤씨는 주씨가 2013년~2016년까지 개인교습비 명목으로 수십만 달러를 횡령했다고 했다. 윤씨는 주씨의 소개로 J씨, 루츠아카데미, 보스턴튜톨로지의 O씨와 공부하며 약 64만 달러를 청구받았으며, 주씨는 이중 약 53만 달러를 빼돌렸다고 했다. 또한 주씨가 소개한 학교는 법인만 있는 가짜였으며 등록 시기도 정규 커리큘럼이 아닌 시기였다고 호소했다. 한편, BBQ치킨 회장은 주씨 부부에게 아이의 도움을 맡기며, BBQ치킨의 미국 사업 관리를 맡긴 상황이었다. 윤씨는 당시 주씨가 회삿돈도 대거 횡령했으며, 회사의 미국 사업을 관리하기 보단 골프 등 본인의 윤택한 생활에 매진하였으며, 본인과의 이간질로 아버지의 갈등을 심화시켰다고 했다.

가짜 뉴스 제보해 명예훼손한 주씨

윤씨는 주씨의 교육비 횡령을 발견한 이후 다른일을 조사해 나가는데, 이때 더 많은 잘못이 드러날 것을 두려워한 주씨는 회사를 떠났다. 이후 주씨는 다양한 사업을 시도해보지만, 모두 실패하고 경제적 혜택을 못 누리게 되며 생활의 큰 불편과 어려움을 겪게됐다. 주씨는 윤씨를 돌보며 알게된 개인사 등을 가지고 BBQ 회장에게 경제적 도움을 요청해보지만 이내 답변을 받지 못한다. 2016년 경 주씨는 윤 회장에게 협박을 함으로서도 돈을 받지 못하자 복수를 결심하고 KBS 에게 bb.q 와 가디언으로 갖고 있던 윤씨의 개인정보들과 가짜 뉴스를 제보해 이는 2018년 11월 ‘작은회장님의 수상한 미국생활’의 이름으로 방송에 보도됐다. 하지만 윤씨는 방송과는 달리 자신의 생활비가 아버지의 개인 자금으로부터 온 것이며, 본인은 합법적인 방법으로 체류 비자를 획득했다고 했다. 윤씨의 이야기는50여 개 웹사이트로 퍼져 게재되는데, 윤씨는 “KBS 뉴스가 나간 세 달 동안 소비자들의 오해로 생긴 불매운동을 포함해 BBQ 의 손해액이 약 6천2백만 달러 하락했으며, 2023년까지 예상 피해액은 수십배가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혼란의 주씨 “몰랐다, 아니다” 혐의 전면 부인

윤씨의 소장 접수 이후 주씨의 첫 번째 변호인인 크리스토퍼 A. 케니, 미셸 M. 드 올리비에라(소속 케니앤샘스 법률사무소)가 4월 법원에 구제를 신청했다. 케니앤샘스 법률사무소는 주씨의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소송 기각을 주장했다. 한편, 주씨는 5월 크리스토퍼 A.케니 변호사를 앤드류 C. 밀러 변호사(소속 김앤배 법률사무소)로 바꾸었다. 두 번째 변호사인 김앤배(Kim&Bae) 법률사무소는 이번 소송이 너무 광범위한 시간을 배경으로 하고 있고, 몇 가지 혐의는 고소 유효기간을 넘겼으며, 사건은 미국 법원의 관할이 아님을 거듭 강조하며 소송 기각을 호소했다. 그리고 7월, 메사추세츠 지방법원에 ‘담당변호사 지정 철회서’가 돌연 제출됐다. 철회서에 의하면 소송 의뢰인인 주씨는 케니앤샘스 법률사무소와 김앤배 법률사무소를 해고했다. 주씨는 두 로펌과의 관계에 돌이킬 수 없는 와해가 있었다며, 주씨가 스스로 변호하길 원함을 밝혔다.

주씨 “모든 혐의 인정, 900만 달러 배상하겠다”

2019년 2월 원고 윤씨가 법원에 소장을 접수한 이래 4월 피고 주씨의 답변이 접수됐다. 이후 법정 싸움 끝에 마침내 10월 메사추세츠 지방법원에 원고의 조셉펄, 버나드 포스너 변호사가 재판합의서를 제출했다. 이번 합의서에서 주씨는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원고에게 법적 이자 및 비용을 포함한 900만 달러(한화 약 1백억 원)를 배상하기로 동의했다.

BBQ치킨 자녀 유학 생활비 충당설의 진실; 돈과 특종 욕심이 만든 가짜 뉴스

주씨는 2세를 등에 업고 마치 본인이 윤 회장에게 모든 권한을 위임 받았다는 듯 회사 안팎에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자랑했다. 그는 큰 규모의 회삿돈을 10 여년 간 개인 목적으로 유용해왔지만 다른 직원들은 아무도 주씨를 의심하지 못했다. 하지만 영원할 것 같은 주씨의 권세도 계획보다 오래가지 못했다. 주씨의 소개로 4년 여의 과외교습을 받고 있던 윤씨는 어느날 교사로부터 실제 교습비와 청구 교습비의 많은 차이가 있으며, 주씨가 교사들로부터 일정 부분 수수료를 챙겨 온 사실을 알게 됐다. 주씨의 진실성을 의심하기 시작하면서 혹여나 들킬것이라 생각한 주씨는 회사를 아무 고지 없이 그만두었다. 이후 주씨는 다양한 사업을 시도해 보았으나, 모두 실패했다. 그는 회사에서 그동안 누리던 많은 경제적 편리를 못 누리게되면서 생활에 큰 불편과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 주씨는 윤 회장에게 윤씨를 보살피며 알게 된 개인사 등을 가지고 간접적으로 경제적 도움을 요청하지만 이내 답변조차 받지도 못했다. 이에 앙심을 품게된 주씨는 KBS를 이용해 거짓 뉴스를 만들어 윤씨 일가와 회사에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주기로 결심했다. 그는 이세연 기자에게 윤씨의 개인정보를 제공하며, 윤씨를 모욕하는 인터뷰와 더불어 “BBQ 회장이 자녀 유학비에 회삿돈을 펑펑쓰고 있다”는 거짓 사실을 제보했다. 특종을 노리는 언론과 이제까지 누리던 안락함을 뺏겼더라 생각해 복수를 꿈꾸던 전 직원의 합작은 성공한 듯했다. 이슈는 국내외 많은 관심을 불러와 BBQ는 약 6천만 달러의 손해액을 겪고, 2023년까지 예상 피해액은 18억 달러 이상으로 이르렀다. 문제는 당시 BBQ 회장 일가를 취재한 이세연 기자, 이세연 기자의 책임자인 이주형 PD, KBS 보도국은 뉴스 제작 과정에서 사실 검증을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들은 “윤홍근 회장이 BBQ 회사의 자금을 아들의 유학비에 쓰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입출금내역 등 가장 기본적인 증거자료도 확보하려 노력하지도 않았으며, 오로지 윤 회장에 대해 ‘강한 악의’을 가지고 있는 주씨의 진술에 의존해 뉴스를 제작했다. 한편, 소송 이후, 주씨는 상당히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처음에 그는 크리스토퍼 A. 케니 변호사(소속 케니앤샘스 법률사무소)를 통해 기소된 혐의를 일체 부인하다가 한달 후 앤드류 C. 밀러 변호사(소속 김앤배, Kim&Bae, 법률사무소)로 변호사 변경 신청을 했다. 두달 뒤엔 돌연 변호사 철회서를 제출하며 “스스로 변호하겠다”고 나섰다.

돈과 특종의 욕심이 만든 가짜 뉴스의 결말은 어떠할까?

6개월의 소송 끝에 주씨는 윤씨에게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법적 이자 및 비용을 포함한 900만 달러(한화 약 1백억 원)를 배상하게 되었다. 쉽고 편하게 금전적 이익과 악한 마음으로 윤회장의 가정이 무너져 내리기 바랐던 가디언과 자극적인 뉴스로 세상을 흔들어보려던 언론의 음모는 이렇듯 끝이 났다. 이미 거짓 제보를 인정한 주씨 재판 결과는 윤씨 뉴스를 보도한 이세연 기자, 이세연 기자의 책임자인 이주형 PD, KBS 를 상대로 진행하고 있는 불법녹취, 명예회손에 대한 재판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모든 일은 반드시 바른 데로 돌아간다. 가짜 뉴스를 배경으로 돈을 노린 주씨와 특종 보도를 노린 KBS 는 ‘헛된 욕심’이라는 공통 분모를 가지고 있다. 이세연 기자는 거짓정보에 불법취재로 제작한 BBQ 회장 뉴스 보도 이후 사회부에서 정치부 기자가 되었으며, 토크쇼에 출연해 자신의 불법 행위가 담긴 취재과정을 자랑스럽게 논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는 주씨와 이세연 기자, 이주형 PD, KBS 가 저지를 일에 책임을 져야할 때다. 주씨, 이세연, 이주형과 KBS 는 피해자에게 반성하며 정직한 뉴스, 진실한 뉴스를 알리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